“총신의 빠른 회복 간절히 기도합니다”

6




▲ 총신 사태 회복을 위한 광주전남지역 금식기도회 참석자들이 총신과 총회를 위해 합심으로 기도하고 있다.

총신 비상사태 회복을 위한 광주·전남지역 금식기도회가 1월 9일 광주중흥교회(김성원 목사)에서 열렸다.

전남노회(노회장:이기희 목사)가 주최하고, 총회임원회 개혁사상부흥운동위원회 광주전남지역노회장협의회 광주전남교회갱신을위한목회자협의회 광주지역총신대동문회 등이 주관한 이날 기도회에는 지역 목회자와 성도들이 참석해 총신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기도했다.

준비위원장 정창수 목사가 진행한 1부 기도회는 고흥보성노회 김경윤 목사 기도, 동광주노회 김형수 목사 성경봉독, 총회서기 권순웅 목사 ‘느헤미야의 거룩한 운동’ 제하의 설교, 전남노회장 이기희 목사 환영사, 광주전남협의회장 맹연환 목사 축도로 진행됐다.



▲ 총신 사태를 계기로 전국 교회가 느헤미야의 거룩한 기도운동의 모습을 회복하자고 메시지를 전하는 권순웅 목사.

권순웅 목사는 설교를 통해 “총신 사태를 위해 가장 먼저 기도의 불을 지펴준 광주·전남지역 교회들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이번 금식기도회가 총회 산하 전국교회에 느헤미야 시대와 같은 거룩한 기도운동을 확산시키는 귀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이정철 목사(전남노회)와 정상목 목사(목포노회) 인도로 총신대 비상사태 극복과 총회 부흥을 위해, 총신 사태로 인한 총회 위기 해결을 위해, 총신대 정관의 원상복구와 정상화를 위해 모든 참석자들이 합심하여 기도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2부 기도회는 전남노회 증경노회장 박경복 목사 사회, 광주노회 조동원 목사 기도, 함평노회 최창영 목사 성경봉독, 총신운영이사 김성원 목사 ‘선으로만 악을 이길 수 있습니다’ 제하의 설교, 광주동명교회 이상복 목사 축도로 진행됐다.

또한 총신대의 빠른 정상화와 목적 수행(현상도 목사·목포서노회) 총신대 학생들과 교직원(정의건 목사·무안노회) 금식기도운동의 전국교회 동참(전정림 목사·목포노회)을 위한 기도가 계속됐다.



▲ 광주전남지역 금식기도회의 참석자들은 총신 사유화 반대 서명 운동에 동참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총신 비상사태의 회복을 위한 우리의 다짐’이라는 결의문에서 ▲총신사태 회복을 위해 일사각오 신앙으로 하나님께 나아간다 ▲나부터 철저히 회개하고 하나님께 기도로 나아간다 ▲개혁주의 신앙과 신학에 입각한 공의와 질서의 회복을 경험하도록 기도하며 나아간다고 천명하며, 총신 정상화를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앞서 전남노회는 총회임원회가 주관한 총신 비상사태 회복을 위한 금식기도회 이후, 임원회와 총회총대 각 시찰장 연석회의를 통해 ‘행동하는 개혁사상’을 기치로 걸고 자체 금식기도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특히 기도운동이 폭넓게 확산될 수 있게 광주·전남지역 전체 노회들을 초청하여 이번 기도회를 마련한 것이다. 총회임원회에서도 광주·전남지역 금식기도회를 계기로 총신을 위한 기도운동이 전국적으로 이어지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준비위원장 정창수 목사는 “총신을 삼키고 총회를 어지럽히는 물결을 다스리실 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 뿐”이라면서 “총신문제와 총회문제가 성령의 기름 부으심과 역사하심으로 해결되며, 총회에 새로운 개혁과 변화가 나타나는 2018년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정재영 기자  jyjung@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