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후', 아시아 정상 브랜드로 우뚝

4



[전경우 기자] LG생활건강의 궁중화장품 브랜드 후와 자연발효화장품 브랜드 숨이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뒀다.후는 출시 14년만인 2016년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넘어선 바 있다. 내수침체와 중국 관광객수의 급격한 감소로 어려웠던 지난해에도 국내, 중국 및 동남아 시장에서 지속 성장하면서 매출 1조 4200억원을 기록해 아시아 톱 브랜드 반열에 올라섰다.2003년 선보인 후는 2004년부터 매년 약 40%씩 매출 성장을 이뤄왔다. 특히 2006년부터 배우 이영애를 모델로 발탁한 이후 큰 폭의 도약을 거듭해 2009년 매출 1000억원, 2013년 2000억원, 2014년 4000억원, 2015년 8000억원, 2016년 1조 2000억원을 돌파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는 매출 1조원 브랜드가 되기까지 보통 50년 이상 걸린 글로벌 브랜드들과 견줬을 때 성장 속도 면에서 돋보이는 성과다.후는 수 십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