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경찰,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사망일 당직의사 2명 고강도 조사

4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경찰이 지난달 16일 서울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 당시 당직이었던 전공의 2명을 불러 10시간이 넘는 고강도의 조사를 벌였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6일 오전 10시 전공의 A씨와 B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고 A씨는 오후 11시, B씨는 오후 8시에 각각 귀가시켰다고 밝혔다.

당일 오전 7시부터 근무를 시작한 두 의사는 소아 응급실, 소아 병동, 신생아 중환자실 등 세 곳을 돌아가며 맡게 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당일 당직 의사였던 이들의 근무 내역을 비롯해 사망 당일 신생아들의 상태 변화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사건 당일 새벽 4시 15분께부터 한 사망 신생아에 이상 징후가 나타났는데도 당직 의사들이 오후 늦게까지 제대로 돌보지 않았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이와 관련, 경찰은 신생아 상태 악화 시작 시점이 이들의 근무 시간이 아니었고, 두 사람이 세 곳을 돌며 진료해 중환자실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는 것만으로 문제 삼기는 어려운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당직 의사가 신생아 중환자실에 오후 늦게서야 나타났다고 판단할 정황이 있으므로, 당일 근무 간호사들도 조사해 당직 의사들의 행적을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오는 8일에는 병원 소속 약국 관계자 1명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약국과 신생아 중환자실 간 약을 수령하는 체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