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뇌파로 움직이는 자동차’ 기술 공개… 이달 CES서 첫선

4


닛산은 오는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CES 2018)’을 통해 뇌파로 움직이는 자동차 기술인 ‘브레인-투-비히클(Brain-to-Vehicl(B2V)’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닛산에 따르면 B2V 기술은 운전자가 자동차와 상호작용하는 방법을 재정립한 것으로 차량 반응 속도를 높여 운전이 보다 즐거운 모빌리티를 구현한다. B2V는 미래 시대 차량 주행과 동력, 사회 통합 등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 중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의 최신 기술이다.

다니엘 스킬라치(Daniele Schillaci) 닛산 부사장은 “많은 사람들이 자율주행을 인간이 기계에 대한 통제력을 포기한 비인간적인 미래 상황으로 여긴다”며 “하지만 B2V 기술은 기존 개념과 완전히 다른 콘셉트로 사람의 뇌에서 전달되는 신호를 통해 운전을 보다 흥미롭게 만들어 주는 것이 특징이다”고 말했다. 이어 “닛산은 자율성과 전기화, 연결성 등에 중점을 둔 미래 기술 개발로 사람들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닛산은 B2V의 핵심은 운전자 행동을 예상하고 불편함을 감지하기 위한 뇌 영상 해독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B2V 기술은 운전자의 뇌가 핸들을 돌리거나 가속 페달을 밟을 것이라는 신호를 예상해 더욱 신속하게 행동을 취한다. 이를 통해 차량 반응시간을 높여 주행감각을 개선한다는 설명이다. 회사에 따르면 운전자가 뇌파 측정기기를 착용하면 자율시스템이 움직임을 분석한다. 핸들을 돌리거나 차의 속도를 줄이는 행동은 B2V 기능이 운전자보다 0.2~0.5초가량 빠르다고 전했다. 또한 운전자 불편을 감지해 자율주행모드에서 인공지능이 주행설정이나 주행 스타일을 변경하고 차량 내부 환경도 조절할 수 있다.

루치안 게오르게(Lucian Gheorghe) 닛산 연구센터 수석은 “이 기술은 증강현실 등 첨단 기능과 조합돼 사용자의 드라이브 환경을 보다 편안하게 만들어 준다”며 “주행부터 차량 내부 환경 등 기술 적용범위가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닛산, ‘뇌파로 움직이는 자동차’ 기술 공개… 이달 CES서 첫선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