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쫓아낸 검사의 한마디 “내 위에 총장, 그 위에 또 있다”

7


 ‘종북몰이’ 논란에 휩싸여 끝내 강제퇴거 처분을 받고 출국길에 나선 신은미 시민기자. 사진은 2015년 1월 10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로비에서 출국 심정 밝히기 앞어 힘든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2014년 11월 말, 나는 6.15 관련 단체의 초청으로 한국에서 강연을 하고 있었다. 강연의 제목은 ‘통일 토크콘서트’. 서울에서의 첫 강연이 끝나기가 무섭게 TV조선이 허위보도를 내놓기 시작했다. 강연에서 내가 “북한은 지상낙원”이라고 했다는 어처구니 없는 소식이었다. 이를 시작으로 채널A, MBN 등 종편은 24시간 중계방송하듯 하루도 빠짐없이 두 달 가까이 나를 향한 종북몰이 광풍을 불러 일으켰다.

나의 북한여행기는 2014년 문체부 우수문학도서로 선정됐다. 당시 문체부는 내 책 <재미동포 아줌마, 북한에 가다> 1200부를 구입해 전국의 공공도서관에 배포했다. 뿐만 아니라 통일부는 나를 섭외해 다큐멘터리를 제작, 통일부 홈페이지에도 올려놨다. 그런데 갑자기 그해 말, 나를 향해 종북몰이를 하는 게 아닌가.

종북몰이가 한창일 때, 한국 사회의 큰 뉴스 중 하나는 헌법재판소에서 진행 중이던 ‘통합진보당 해산’에 관한 재판이었다. 내 주변사람들은 크게 당혹해하는 내게 “통합진보당 해산 이슈를 가리기 위한 일환으로 당신을 이용하고 있다”라고 귀띔해줬다. 솔직히 나는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한 나라의 정부가 한낱 해외동포 아줌마를 그런 데 이용할까’ 싶었다.

한국 정치에 무지한 나는 통합진보당이 어떤 정당인지도 잘 몰랐다. 대체 무슨 당인가 궁금해 인터넷에서 찾아 보니 서구의 기준으로 봤을 때 중도 우파 정도로 여겨졌다. 경제정책은 기껏해야 중도이며, 그 당의 민족주의 성향은 오히려 우파의 모습이었다. 어쨌든, 정부가 나서 한 나라의 정당을 해체하려 하다니 선뜻 납득이 되지 않았다.

‘신은미 종북몰이’가 남긴 것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은 2014년 12월 15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현안에 대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마침내 2014년 12월 1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열린 수석 비서관 회의에서 “최근 소위 종북 콘서트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우려스러운 수준에 달하고 있습니다”라는 발언을 했다. 이는 바로 온 방송 매체의 뉴스를 탔다. 이를 신호탄으로 나에 대한 검경의 조사가 시작됐다.
깜짝 놀랐다. 일국의 대통령이 불과 몇백 명 모아놓고 하는 강연에 ‘관심’을 보이다니. ‘통일 토크콘서트’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 주제로 오르다니. 비로서 나는 “큰 이슈를 덮으려고 ‘신은미 종북콘서트’를 이용한다”라는 주변인들의 말을 조금씩 수긍하게 됐다.

며칠 후 헌재는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을 내렸고, 나는 출국금지와 함께 검경의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조사 시작과 더불어 소위 ‘신은미 종북몰이’는 더 큰 뉴스가 돼 종편을 온종일 장식했다. 대중이 통합진보당 해산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 즈음, 검찰은 나를 강제출국시켰다. 5년 입국 금지 조치와 함께.

“내 위에 총장 있고, 그 위에 또 있다”라는 검사

세월이 흘러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터졌다. 그리고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수첩)이 언론에 공개됐다. 그 수첩 속 내용을 살펴보면 박근혜와 청와대가 소위 ‘종북콘서트’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알 수 있다. ‘조계사 – 황선 장소제공 – 경위조사 후 조치(자승)’이라는 메모를 통해서는 통일 토크콘서트에 대한 외압을 행사했음을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다. ‘종북토크 – 통진당 해산 찬성 쪽 여론변화 효과’ ‘종북콘서트 – 국민혼란 초래 왜곡’ 등의 메모도 있었음이 확인됐다. 이 대목에서는 ‘종북콘서트를 통합진보당 해산에 이용하겠다’는 의도가 읽힌다.

이를 확인이라도 하듯 지난 10월 김기춘 전 실장과 조윤선 전 수석의 항소심 첫 공판에서 박영수 특검팀은 ‘조 전 수석 지시로 재미교포 신은미씨 책의 우수 도서 선정 문제를 논의했다’는 정관주 전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의 증언과 2014년 12월 24일 강일원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의 2014년 12월 24일 메모를 항소 이유로 제시했다.

강 전 행정관 수첩에는 조 전 수석이 “어떻게 북한에 다녀온 사람의 책을 우수도서로 선정할 수가 있느냐. 우수도서 선정위원을 잘 선정해서 신은미 같은 사람이 선정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는 취지의 메모가 있었다. 조금씩 진실이 밝혀지고 있는 중이다.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에 등장한 '종북콘서트'(통일 토크콘서트). 위는 2014년 11월 25일(화) 작성된 메모. 아래는 다음날인 11월 26일(수) 작성된 메모.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에 등장한 ‘종북콘서트'(통일 토크콘서트). 위는 2014년 11월 25일(화) 작성된 메모. 아래는 다음날인 11월 26일(수) 작성된 메모.
ⓒ 언론노조

관련사진보기

지금도 나를 담당했던 검사가 강제퇴거 전 내게 한 말이 귀에 아른거린다.

“내 위에 총장이 있고, 그 위에 또 있습니다.” 

‘그 위’가 바로 청와대였을까. 그는 이렇게도 말했다.

“세상 살다보면 자신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일이 진행될 때도 있는데 지금이 그런 상황인 것 같습니다. 훌훌 털어버리고 미국으로 돌아가세요.” 

그 검사가 내게 해줄 수 있는 최선의 위로였을 것이라 생각해본다.

이제 나라가 차츰차츰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3년 전 내가 모국에서 겪었던 고통도 서서히 함께 사라져 가고 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