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제사회 제재속 무역·해외인력송출로 외화벌이

5


북한이 10년 이상 지속된 국제사회의 제재 속에서도 상품 무역, 해외 인력 송출 등으로 외화를 벌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현지시간) BBC는 북한이 여느 나라들과 다름없이 사업을 계속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BBC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9월 평양에서 열린 평양 가을철 국제상품전람회에는 시리아, 중국, 쿠바, 이란, 이탈리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대만의 250여개 기업이 참여해 성공적으로 행사를 치렀다고 보도한바 있다고 전했다.

BBC는 대부분 기업들에게 북한은 매우 위험한 투자처이지만 이곳에서 기회를 찾는 이들도 있다고 밝혔다.

북한과 거래하는 네덜란드 IT 컨설팅회사 Dutch IT 설립자 폴 치아는 “누구나 국제적인 비즈니스를 원한다“면서 ”김정은 정권과 사업을 한다는 윤리적인 우려보다는 북한 경제 부흥을 돕는 데서 얻는 이득이 더 크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5월 북한에서의 사업·투자기회를 모색하려는 유럽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하기도 했다.

북한도 자국산 제품 거래를 개방하고, 외국 고객들과 계약을 성사시키는 방법으로 외부세계와의 비즈니스를 이어가고 있다.

미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대학의 스테판 해거드 교수는 ”그러한 북한 무역박람회는 선전목적이 아니라 비즈니스를 위한 것이고, 그들의 제품은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거드 교수는 “그들은 시장이 있다고 믿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이런 사업 종목을 개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BBC는 가장 수익성이 높은 북한의 외화벌이 수단은 노동자를 해외로 내보내는 것, 북한은 전 세계 40여 개국에 노동자를 송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노동자 해외 송출로 벌어들인 외화는 매년 10억 달러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고,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그러면서 BBC는 북한이 러시아, 중국 및 아프리카와 유럽 일부 국가에 인력 수출과 연관된 특수 무역회사를 보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일부 탈북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해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의 수입의 대부분, 최소 3분의 2는 자국으로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정부는 해외 파견 노동자 선발에 공을 기울이고, 현지에서도 탈출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삼엄한 감시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아이를 둔 기혼남성을 파견 노동자로 뽑는데 가족을 일종의 인질로 활용해 이탈을 막는 정책도 편다.

BBC는 유엔 안보리는 지난 22일 북한 해외 노동자를 2년 이내에 귀환하도록 하는 새 제재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지만 북한은 오랫동안 제재를 피하는 ‘노하우를 갖췄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지난 2006년부터 무기 거래가 금지됐지만 유령 회사를 내세워 무기를 숨겨 거래해 왔다면서 북한 청천강호가 파나마에서 억류됐던 사실을 상기시켰다.

마지막으로 BBC는 북한 정권이 붕괴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는 그들이 깡패국가같이 비즈니스를 하는 방법을 터득했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북한, 국제사회 제재속 무역·해외인력송출로 외화벌이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