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유학생 '사랑의 털모자' 로 지역사회 온정 전해

5



[강용모 기자]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유학생들이 지역기관과 손잡고 천안‧아산 어르신에게 사랑의 털모자를 씌어드리는 등 지역사회에 온정을 전했다.선문대 한국어교육원 학생들은 겨울방학을 이용해 충청창의인성교육원‧선문대 사회봉사센터‧천안 문치과 총3곳의 후원을 받아 효‧인성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캠페인은 외국인 학생에게 한국의 효 문화를 알리기 위해 실시됐다.학생들은 천안과 아산 지역 노인 대학‧회관을 돌며 털모자를 전달했다. 이들은 어르신에게 큰 절하고, 엄마야 누나야 합창으로 정(情)을 전달했다.토야마 신야(일본, 19)는 K-POP이 좋아 한국에 왔다가 전통 효 문화에 푹 빠졌다며 서툰 한국어 실력이지만 용기를 내 할머니, 할아버지께 새해 인사를 드렸다. 친손주를 대하듯 손잡고 덕담해주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