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김동욱, ‘커프’ 이후 10년만에 만난 ‘인생캐’

5


© 키이스트 제공

배우 김동욱이 가슴 뭉클한 열연으로 6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 이하 ‘신과함께’)가 28일 누적 관객 수 600만을 돌파한 가운데, 어머니에 대한 효심, 형제의 우애 등 보편적 정서를 진정성 있게 그려낸 김동욱의 열연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김동욱은 2017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힌 영화 ‘신과함께’에서 ‘자홍’(차태현 분)의 동생 ‘수홍’ 역을 맡아 청각 장애인 홀어머니(예수정 분)를 모시며 법조인을 꿈꾸던 청년을 연기했다. ‘수홍’은 군 복무 중 제대를 2주 앞두고 억울한 죽음을 당해 원귀가 되어 이승과 저승을 어지럽힌다.

김동욱은 극 중 관심 병사 ‘원 일병’(도경수 분)을 살뜰히 챙기는 따뜻한 선임의 모습부터 억울한 죽음으로 인한 분노, 어머니에 대한 애정과 절절함 등 폭넓은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수홍’과 어머니가 수화로 대화를 이어나가는 장면에서는 관객의 심금을 울리는 꽉 찬 감동과 여운을 담아내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명장면으로 탄생시켰다.

‘신과함께’에서 자신만의 단단한 연기 내공을 가감 없이 발휘한 김동욱은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김동욱의 재발견’ ‘김동욱의 인생 캐릭터’ 등의 뜨거운 찬사를 얻고 있다.

2004년 영화 ‘순흔’으로 데뷔, 2007년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귀여운 바람둥이 ‘진하림’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김동욱은 영화, 드라마, 뮤지컬 등 다채로운 장르에서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왔다.

김용화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췄던 2009년 영화 ‘국가대표’에서는 스키점프 선수 ‘최흥철’ 역으로 감동적인 스토리 전개 속 재기 발랄한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2015년 JTBC 드라마 ‘하녀들’에서는 절절한 순애보 연기를 펼치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또 지난 5월 종영한 MBC 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에서는 키다리 아저씨의 선한 얼굴 뒤에 숨겨진 냉철한 야욕을 가진 재벌 2세 의사 ‘서현’을 입체적으로 연기해 소름 돋는 반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매 작품에서 온전히 캐릭터에 녹아들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쳐온 김동욱은 영화 ‘신과함께’에서 역시 자신의 이름값을 다시 한번 입증해 보였다. 또한, 깊은 감동과 여운을 선사하며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한 김동욱의 연기는 ‘신과함께-죄와 벌’의 후속편으로 2018년에 개봉될 ‘신과함께2’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드높이고 있다.

한편 영화 ‘신과함께 – 죄와 벌’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며, 김동욱은 2018년 영화 ‘신과함께2’, ‘탐정2 (가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신과함께’ 김동욱, ‘커프’ 이후 10년만에 만난 ‘인생캐’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