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숙 사과 “중국 경호원 폭력, 과도한 지 몰랐다”

6


▲ 중국 경호원 집단폭행, 부상 사진기자 귀국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을 취재하던 중 중국측 경호원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매일경제와 한국일보 사진기자가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집단폭행을 당해 심각한 부상을 입은 매일경제 사진기자가 치료를 받기 위해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가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력 사건에 대한 자신의 글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조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기사보다는 SNS로 소식을 접하다보니 기자가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켜 사과드린다”면서 “저는 기자를 제지하는 수준에서 몸싸움이 오간 정도로 생각했는데 폭력이 그렇게 과도한 지 몰랐다”는 글을 올렸다.

조 교수는 앞서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력 사태 조사 결과를 지켜보자”면서 “경호원이 기자를 가장한 테러리스트인지 기자인지 어떻게 구분을 하겠나. 폭력을 써서라도 일단 막고 보는 게 경호원의 정당 방위 아닐까”란 글을 올렸었다.

그는 또한 해당 글에서 “만일 한국 기자가 경호 라인을 넘어 중국 경호원이 폭행한 것으로 밝혀진다면, 한국 언론은 대통령 경호 임무를 충실히 수행한 중국 경호원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했다. “폴리스 라인을 넘은 시위대에 폭력을 행사하는 미국, 일본, 유럽 경찰을 칭송한 바 있다”는 국내 언론에 대한 평소 비판 의식을 드러낸 글이었다.

하지만 조 교수의 이 글은 TV조선 등을 통해 소개되면서 곧장 논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특히 신보라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 글에 대해 “아들, 딸, 자기 가족이 길거리에서 쳐 얻어맞고 다녀도 상황을 냉정하게 따져서 상대방의 정당방위를 인정해 줄 몇 안 되는 합리적·이성의 소유자가 아닐 수 없다”는 거친 표현을 사용하며 조 교수를 비판했다.

이에 조 교수는 “제 의견은 조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것이었고, 만일 기자가 질서를 어겨서 벌어진 일이라면 정당방위로 인정될 수 있다는 말이었는데, 실제 있었던 집단 폭행은 용서할 수 없는 과도한 폭력이었다”면서 “불법 시위대에 대해서도 물대포를 직사해 신체를 위해해선 안되듯이 기자가 비록 질서를 어겼다 하더라도 집단 폭행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 교수는 “피해 기자분들께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며 “진상이 파악돼 재발을 방지하는 근본적인 대책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