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선교사 신변 안전 주의”

8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발표한 이후 중동 정세가 불안정한 가운데 선교사들이 신변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한국위기관리재단이 당부했다.

한국위기관리재단은 구체적으로 선교사들이 주재국 정세 변화와 주변 환경에 민감하고, 일정이나 이동 루트의 변화와 보안에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또 미국이나 서방국가 대사관, 시설물, 기업, 호텔 등을 피하고, 이슬람 지역에서 대형집회를 자제하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이동 시 교통수단 선택에 유의하고, 본부 및 지부와 비상연락망을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한국위기관리재단 김진대 사무총장은 “한 주 후로 다가 온 성탄절과 신년 연휴를 맞아 중동이나 북아프리카 지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이슬람 무장세력들의 테러가 예상되고 있다”며 “선교사들이 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신변안전에 유의하라”고 말했다.

조준영 기자  joshua@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교사#신변 안전 주의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