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이재명-남경필,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 활동 놓고 ‘격돌’

4



  • 남경필 경기지사(가운데 좌측) 자료사진=데일리한국 사진공동취재단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성남시장과 바른정당 소속 남경필 경기지사는 30일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활동을 놓고 격돌했다.

남 경기지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동시 출연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갈등을 일으키며 통합의 길에서 멀어지는 게 과거와 다르지 않다”며 “지금 정치 보복의 길로 점점 들어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성남시장은 이에 대해 “국민들 사이에 분란이 발생할 수 있으니 도둑질해도 용서해 줘야 된다는 말”이라며 “정치보복이라는 개념을 오해하거나 국민에게 해당 단어로 혼란을 주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남 지사는 재차 “집권당 대표와 국회의원들이 방향을 정해 놓고 구속하자는 것 자체가 정치보복으로 가는 것”이라며 “이럴 때 대통령은 집권당 대표에게 준엄하게 하지 말라고 얘기해야 정치보복으로 안 간다”고 지적했다.

  • 이재명 성남시장. 자료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그러자 이 성남시장은 “그건 대통령에게 월권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통상적인 정치활동이나 권한행사 또는 의무의 이행에 대해 자꾸 여야를 가르나”라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집권여당 대표와 의원들이 정치 갈등을 일으키고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는 듯 얘기하니 대통령이 끊어줘야 제대로 된 수사로 간다”며 “패배한 사람들을 지지했던 많은 국민들이 ‘너무 심한데?’라고 느끼면 그게 바로 정치보복”이라고 강조했다.

이 성남지사는 “적폐청산이 공정한 룰을 깨고 이익을 보던 사람들한테는 억울하겠지만 대다수 선량한 국민들한테는 바람직한 길이라서 압도적으로 지지하는 것”이라며 “통합을 위해 적당히 봐주고 넘어가던 잘못된 관행들을 반드시 깨야한다”고 했다.



기사 보기